이스라엘을 향한 열정
대니얼 C.저스터 지음

저자 소개 : 대니얼 C. 저스터(Daniel C. Juster)

책의 저자인 대니얼 저스터(Daniel C. Juster, Th.D.)박사는 휘튼 칼리지(Wheaton College)에서 철학 학사를, 맥코믹신학교(McCormick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 석사를 받았으며, 트리니티 복음 신학교(Trinity Evangelical Seminary)에서 종교학 박사 학위 과정을 이수했습니다. 또한 뉴질랜드의 새 언약 국제신학교(New Covenant International Seminary)에서 신학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대니얼 저스터 박사는 1979년이후부터 9년간 메시아닉 유대교 회중 연합(Union of Messianic Jewish Congregations)의 창립자로 회장과 사무총장을 역임했으며, 1972-1978년까지 아다트 하티크바 공동체, 또 이후 베쓰 메시아 공동체에서 목회자로 섬겼습니다.
현재는 티쿤 인터내셔널 미니스트리 소속으로, 티쿤 아메리카의 대표이며 , 이 사역 단체는 이스라엘과 교회의 회복에 있어 동일한 헌신과 사명을 공유하는 교회와 사역 단체들을 함께 연결하는 포괄적인 조직입니다. 메시아닉 1세대로서 세계적인 신학자이자 목회자인 대니얼 저스터 박사는 패티 Patty사모와 일년중 8개월은 이스라엘, 예루살렘 근방에서 4개월은 미국에서 보내며 헌신하고 있습니다. 결혼한 세자녀와 8명의 손자들과 함께 이스라엘에서 살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 https://tikkun.tv

도서 소개 :

지난 450년간 유대민족을,

그리고 그들이 이스라엘 땅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개신교가 끊임없이 지원해 온 이야기를 통해

유대 민족과 교회의 미래에 미칠 거대한 영향을 살펴본다.

이스라엘과 유대 민족을 지원해 온 복음주의 교회의 짧은 역사 이야기

이 책은 대체신학이라는 신형 반유대주의에 대응하고 그리스도인들과 유대인들이 서로를 오해하게 만드는, 다른 파괴적이고 널리 퍼져있는 왜곡들에 대하여 논하기 위해 썼다. 

종교개혁으로부터의 역사는 유대인들을 여전히 하나님의 선민으로 여겨 특별히 헌신한 그리스도인들을 보여준다. 

이 이야기는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고 보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이스라엘을 함께 지원하도록 고무하는 일에 일조하기 위해 알려져야 한다. 

참조 링크 : 항아리 shop (https://smartstore.naver.com/hangarishop/products/4490818763)